바보다..

많이 아파하고도 잘 모르는 난..

사랑한다고 느끼지만 확신을 가지지 못하는 난..


겁쟁이다..

사랑하지만 다가서지 못하는 난..

마음은 이미 움직였는데 머리에서 멈칫하는 난..


느림보다..

조금 알게 되었을 때 이미 난..

확신을 가졌을 때 이미 난..

다가 설려고 몸과 마음이 움직였을 때 난..

늦어서 후회하고 있다..
저작자 표시
신고

'1장. 야생철곰텟짱 > 1-3. 주저리 주저리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...사랑 참 어렵다...  (0) 2009.10.23
...도망...  (0) 2009.08.20
...난...  (0) 2008.12.06
...잊어버리다...  (0) 2008.10.30
...그저 멍하니...  (2) 2008.10.16
...서늘한 가을 밤...  (0) 2008.10.12

+ Recent posts

티스토리 툴바