아직도 난 잘 모르겠다..
사람을..
사랑을..
그리고 나를..

갈피를 잡지 못하겠다..
이상하게 너무 혼란스럽다..
붕 뜬 느낌..

좋지 않다..
다시 예전의 그 지랄 맞은 모습으로 돌아가기 싫다..
아무나 나 좀 붙잡아줬으면 좋겠다..

다시..
신기한게 많고, 호기심도 많은..
모든게 재미있고 걱정이란걸 모르던 나로 돌아가고 싶다..

만약..
이 모든게 단 한사람 때문이라면..
난 그 사람을 미워하게 될지도 모르겠다..

제발..
그런 일이 없길 바란다..

'1장. 야생철곰텟짱 > 1-1. 일상다반사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백수생활 벌써 질릴려고해요..  (0) 2008.02.04
드디어 백수~!!!  (0) 2008.01.31
아직 난...  (0) 2007.12.30
그 무엇  (0) 2007.12.07
사람 목숨이란거..  (0) 2007.11.20
술자리라..  (0) 2007.11.06

+ Recent posts